J리그

역사의 일부역사의 일부

일본에서는 축구에 대한 열정이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새로운 시즌마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축구팬들의 함성이 울려 퍼집니다. 자신이 응원하는 클럽을 상징하는 컬러 옷으로 차려입고 일본 팬들은 가장 권위 있는 축구 대회, J리그에서 좋아하는 선수들을 응원합니다.

1993년 출범 이래 J리그는 수많은 트레이닝 센터와 해외로 진출한 선수들의 경험 덕분에 유럽 챔피언십과 비슷한 수준으로 발전했습니다. 일본 상위 54개 클럽이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해 기술적, 육체적으로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며 경쟁을 펼칩니다.

선수들은 기술과 힘, 정밀성으로 우승을 위해 경쟁하며 일반 대중들과 축구를 향한 열정, 그리고 언제나 축구 발전을 위해 열정적으로 헌신하는 태그호이어의 자질과 자기 계발의 정신을 공유합니다.

이번 시즌 J리그의 공식 타임키퍼와 파트너로 활약하게 되는 스위스 워치메이커 태그호이어는 정해진 경기 시간 내에서 펼쳐지는 경기 내용뿐만 아니라 경기 시간 측정의 기준이 될 것입니다. 챔피언십 역사상 최초로 활약하는 태그호이어.

J-LEAGUE

뉴스피드mobile title b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