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스포츠의 유산

홍보대사들은 반항적이고 관습을 따르지 않는 레이서입니다.

“쿨함의 제왕(The King of Cool)”과 포뮬러 1을 호령하는 “더 마스터(The Master)”까지, 태그호이어의 헤리티지 홍보대사들은 시대를 앞서 전속력으로 달렸습니다.

태그호이어는 트렌드세터는 물론 매일매일 영감이 되어주는 시대를 초월한 레전드들에게 끊임없이 경의를 표합니다.

아일톤 세나

사상 최고의 드라이버로 꼽히는 아일톤 세나는 완벽함과 퍼포먼스를 추구합니다. 일명 매직 세나는 1988년, 1990년, 1991년 포뮬러 1 월드 챔피언십 3회 우승자이며, 그랑프리 41회 우승과 폴포지션 65회에 빛나는 업적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경기장을 초월하는 진정한 전설이자 카리스마입니다. 빠르고 용감무쌍한 이 브라질 드라이버는 열정과 위풍당당함으로 가득 찬 레이스를 선보이며 한계를 뛰어넘습니다. 1991년 아일톤 세나는 최초 #dontcrackunderpressure 캠페인의 얼굴이며, 이 철학을 완벽하게 담은 존재로 남아 있습니다.

스티브 맥퀸

스티브 맥퀸과 태그호이어의 이야기는 할리우드 영화로 만들어도 될 만큼 아름다운 이야기입니다. 쿨함의 제왕이 서슬 퍼런 눈빛으로 손목에 태그호이어 모나코를 착용하고 스크린을 장악한 1970년 영화입니다. 유명한 영화 "르망"부터 "블리트"와 카레이싱에 이르기까지 스티브 맥퀸은 도전과 스릴을 사랑합니다.<br> 수십 년 뒤에 이 배우는 새로운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고 태그호이어의 가치를 구현합니다. 매혹을 사랑하고 한계를 뛰어넘으려는 영원의 아이콘입니다.

판지오

후안 마누엘 판지오는 시간의 한계를 늘 뛰어넘고자 합니다. 30세 이상의 라이더가 "지나치게 나이 많다"고 여겨지던 때에, 엘 마에스트로는 37세의 나이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포뮬러 1의 세계에 입문했습니다. 이런 대담함이 그가 월드 챔피언십 타이틀을 5회 쟁취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