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스티앙 오지에

월드 랠리 드라이버인
세바스티앙 오지에(Sébastien
Ogier)는 시간을 정복하는 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인물입니다. "랠리에서는 몇
분의 1초가 큰 차이로
이어집니다."라고 말하는 그는
2011년 총 다섯 번의 우승을
거머쥐며 세계 챔피언십 랭킹
3위에 등극하는 인상 깊은
활약을 펼쳤습니다.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