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 샤라포바

4살 때 마리아 곁을 항상
지키던 친구는 오래된 던롭
테니스 라켓이었습니다.
5살 때, 그녀의 재능은 이미
두각을 나타내어, 모스크바에서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에게
훈련을 받던 중 미국에 있는
닉 볼레티에리의 테니스 캠프에
입단 추천을 받습니다.
마리아의 아버지는 어렵게 돈을
모아 어린 마리아를 플로리다에
소재한 볼레티에리 캠프의
테니스 코트에 세웁니다. 7살
무렵이 되자 마리아 샤라포바는
스타덤에 등극하게 됩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