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헨드릭스 기타의 신

특별한 성공 비결

"저는 괜찮습니다, 저는 늘 이렇게 달립니다."

지미 헨드릭스 이전의 기타 연주는 한 손은 프렛을 쥐고, 다른 한 손으로 기타를 치거나 기타 줄을 튕기는 것이 고작인, 틀에 박힌 밋밋한 음악에 불과했습니다.

지미 헨드릭스는 기존의 틀을 완전히 깨고, 로큰롤에서와 마찬가지로, 때로는 이로 기타 줄을 뜯고 때로는 등 뒤로 연주하는 등 다양한 퍼포먼스로 공연장의 열기를 뜨겁게 달구며 음악의 미래를 뒤흔들어 놓았습니다. 음악 이외의 각종 유혹이 그를 따라다녔지만, 그는 자신만의 음악을 고집하며 오직 음악으로만 이야기했습니다.

...태그호이어처럼

남성 시계의 전통적인 이미지에 과감히 도전하는 태그호이어와 마찬가지로, 지미 헨드릭스는 관습에 도전하며 기득권에 저항하는 기타리스트였습니다.
1942년 시애틀 출생, 1970년 런던 사망: 27년의 짧은 생애 동안 그는 기타와 자신의 삶에서 끊임없이 한계에 도전하며 열정을 다했습니다. 그는 세상을 등지기 전 마지막 4년 동안 혁명과도 같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는 이전까지의 깔끔하고 맑은 소리가 아닌, 마치 원초적인 소리 그대로인 듯한 모호하면서 요란하고 매혹적인 사운드를 만들어 내며 전혀 새로운 연주로 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

 그의 연주는 기쁨, 행복, 자유를 느끼게 하며 시대를 대표하는 사운드 트랙이 되었습니다.  지미는 기존의 일렉트릭 기타리스트들의 수준을 뛰어 넘는 최고의 기교를 선보이며 일렉트릭 기타의 한계를 넘어선 초월의 경지에 이르렀습니다. 누구보다 최선을 다해 연습한 결과 최고의 기타리스트가 되었고, 청바지와 티셔츠가 유행하던 시대에 벨벳 팬츠에 보석이 수 놓인 베스트를 즐겨 입으며 자신만의 남다른 개성을 드러냈습니다. 체로키 인디언의 혈통을 지니고 태어난 아프리카계 미국인인 그는 시민권 문제로 대단히 시끄러웠던 미국에서 인종을 초월하여 사랑을 받았습니다. 이 모두는 그가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한 결과입니다. 문자 그대로, 그는 오른손 잡이 스트라토캐스터를 거꾸로 들고 왼손으로 연주하였고, 미국 국기로 우드스탁 공연장을 봉쇄하고 미국의 국가를 대표적인 반전 음악으로 바꿔 놓았습니다. 태그호이어와 마찬가지로 그는 한계를 거부하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압박에 굴복하지 않는 시대의 개척자였습니다.

자세히 보기

홍보 대사

지난 150여 년 동안 태그호이어는 수많은 도전에 직면하면서도 물러서지 않고 과감하게 돌파해 왔습니다. 태그호이어는 유서 깊은 스위스 워치메이킹의 전통에 안주하지 않고 더 높은 수준의 정밀도와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도전해 왔습니다. 태그호이어는 브랜드 홍보대사들의 삶처럼 자신만의 룰을 세우고 자신만의 길을 선택하며, 결코 멈추지도, 타협하지도, 압박에 굴하지도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