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미쉘 바스키아 악동

특별한 성공 비결

"처음부터 저는 이상을 높게 잡았습니다.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든지 개의치 않았습니다. 저는 작품으로 가치를 증명하며 비난하는 비평가들을 침묵하게 만들고 싶었습니다."

장 미쉘 바스키아 이전에는 거리 미술과 '현실' 미술 사이에 마치 넘을 수 없는 벽이 존재하는 듯 했습니다. 그래피티는 공공 기물을 파손하고 훼손하는 행위로만 여겨졌습니다.

그러나 장 미쉘 바스키아가 나타나면서 거리 미술이 예술로 승화되었고 현대 미술의 뜨거운 화제로 떠올랐습니다. 그러나 하룻밤 사이에 벼락스타가 된 그는 초심을 잃지 않았고, 미술 시장의 압박에 굴복하거나 그림에 대한 자신의 강렬한 의지를 바꾸지 않았습니다. 미술만이 그의 전부였습니다.

...태그호이어처럼

바스키아가 거리의 그래피티를 갤러리 안으로 옮겨 놓으며 관습에 얽매인 미술에 도전했던 것처럼, 태그호이어는 워치메이킹의 미학에 혁신을 꾀했습니다.
너무 빨리, 너무 멀리 가버린 바스키아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그의 앞에 놓여진 규정과 한계에 결코 순응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단순히 스프레이를 손에 들고 길거리 벽에 낙서하는 브루클린 소년에 머무르지 않았습니다...

그에게 거리는 삶의 뿌리였습니다. 15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공원 벤치에서의 생활이 시작되었지만, 피카소와 워홀이 그의 친구였고 영원한 운명이었습니다. 1960년 출생, 1988년 약물 과다 복용으로 사망, 아이티와 푸에르토리코계 미국인, 흑인이라는 몇 마디 단어로 그를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선동가. 행위 예술가, 뮤지션. 작가. 무엇보다 예술가이며 화가였던 그는 자신의 작품에 모든 에너지와 열정을 다하며 텍스트와 이미지가 복잡하게 얽혀 있는 800점의 작품을 남겼고, 그의 작품들은 그림에 대한 세상의 관점과 생각을 완전히 뒤흔들어 놓았습니다. 정치를 풍자하고 사회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표현한 그의 작품은 열정적인 젊은이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그를 스타덤에 올려 놓기에 충분했습니다. 페인팅 빈티지 스타일의 맞춤 정장을 차려입은 레게머리 악동의 작품을 이제 거리가 아닌 전 세계 주요 갤러리와 미술관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변함없이 작업에만 몰두하며 하루하루를 보냈습니다. 비전과 재능이 더해진 그의 작품은 더욱 유명세를 탔습니다. 따라서 그는 태그호이어 홍보대사로 전혀 손색이 없습니다. 바스키아가 거리의 그래피티를 갤러리 안으로 옮겨 놓으며 관습에 얽매인 미술에 도전했던 것처럼, 태그호이어는 워치메이킹의 미학에 혁신을 꾀했습니다. 태그호이어와 마찬가지로 그는 한계를 거부하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압박에 굴복하지 않는 시대의 개척자였습니다.

자세히 보기

홍보 대사

지난 150여 년 동안 태그호이어는 수많은 도전에 직면하면서도 물러서지 않고 과감하게 돌파해 왔습니다. 태그호이어는 유서 깊은 스위스 워치메이킹의 전통에 안주하지 않고 더 높은 수준의 정밀도와 성능을 구현하기 위해 도전해 왔습니다. 태그호이어는 브랜드 홍보대사들의 삶처럼 자신만의 룰을 세우고 자신만의 길을 선택하며, 결코 멈추지도, 타협하지도, 압박에 굴하지도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