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거더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

태그호이어의 마이크로거더가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에서 올해의 시계상 Aiguille d'Or을 수상하며 세계 시계 업계가 가장 갈망하는 영예를 차지하였습니다.

 

"기쁘기 그지 없습니다"라고 태그호이어 사장 겸 CEO 장 크리스토프 바빈이 밝혔습니다.
"여러 해에 걸쳐 그랑프리를 수상하였지만 모든 분야에서 전체 시계들 가운데 대상을 단독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단 11년 동안 여덟 번째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를 수상함으로써 태그호이어는 하이 컴플리케이션 타임피스 분야에서 경쟁 상대가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번 성과가 매우 자랑스럽습니다." 장 크리스토프 바빈 태그호이어 사장 겸 CEO는 말했습니다. "마이크로거더는 시계 테크놀로지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습니다. 지난 300년간 기계식 시계 분야를 이끌어왔던 메커니즘에서 벗어나는 획기적인 발명입니다."

완전히 새로운 시스템이 이 시계를 제어합니다. 기존의 고리 모양의 스파이럴 헤어스프링이 아니라 직선형 리니어 로터로 작동하는 연계 축/거더(coupling blade/girder)와 흥분 축/거더(excitatory blade/girder) 시스템을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스위스 라 쇼드퐁에 위치한 R&D 연구소에서 계획, 개발 및 제작된 것으로 이제까지 만들어지고 테스트된 제품 중에 가장 빠른 기계식 레귤레이터입니다.

"우리는 이 획기적인 제품을 인정해준 심사위원들께 감사를 표합니다." 장 크리스토프 바빈은 말합니다. "마이크로거더는 역학적 에너지가 발생되고, 저장되고, 제어되는 방식을 변화시켰습니다. 이는 워치메이킹 역사에 새 장을 연 사건이었습니다. 잠재된 힘과 에너지 절감 방식의 새로운 무브먼트로 인해 시간을 더 작은 단위로 최대한 정확하게 분할하는 것이 가능해졌으며 태그호이어는 이미 그 가능성의 세계를 탐험 중에 있습니다."

 

{$content}